세일!
  • 1324958999l0

[창작동화] 귓속말 금지 구역

8,550 7,695

품절

살림 5.6학년 창작 동화 시리즈 5권. 학교에서 벌어지는 집단 따돌림의 현장에서 자신의 자아 정체성을 지키며 용기 있게 맞서는 아이들의 성장 동화로, 실제 한 초등학교에서 일어난 사건을 그대로 그려 낸 작품이다. 귓속말이라는 작은 행위를 통해 학교 왕따 문제, 권력 앞에 부모와 자녀 문제, 개인의 심리 문제 등을 다면적으로 조명하고 있다. 왕따를 당하는 아이와 왕따를 시키는 아이들의 심리가 사실적이면서도 치밀하게 그려져 있다. 스토리의 빠른 전개, 살아 있는 문장, 솔직한 심리 묘사로 많은 어린이들에게 커다란 공감을 준다.

품절

상품 설명

책소개

살림 5.6학년 창작 동화 시리즈 5권. 학교에서 벌어지는 집단 따돌림의 현장에서 자신의 자아 정체성을 지키며 용기 있게 맞서는 아이들의 성장 동화로, 실제 한 초등학교에서 일어난 사건을 그대로 그려 낸 작품이다. 귓속말이라는 작은 행위를 통해 학교 왕따 문제, 권력 앞에 부모와 자녀 문제, 개인의 심리 문제 등을 다면적으로 조명하고 있다.

왕따를 당하는 아이와 왕따를 시키는 아이들의 심리가 사실적이면서도 치밀하게 그려져 있다. 스토리의 빠른 전개, 살아 있는 문장, 솔직한 심리 묘사로 많은 어린이들에게 커다란 공감을 준다. 이야기를 통해 왕따는 영원한 가해자도 방관자도 피해자도 없음을 다시 한 번 이야기해 준다.

주인공 박세라는 학교에서 모든 일에 솔선수범할 뿐만 아니라, 공부도 잘하는 우등생이다. 줄곧 학급 회장을 맡아 오며 친구들을 위해 자신이 희생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나름 의식 있는 아이이다. 5학년 새학기 회장 선거에도 막강한 라이벌 차예린을 한 표 차이로 누르고 회장에 당선된다. 하지만 그때부터 세라는 고통스런 왕따의 길로 접어들게 된다.

언제나 남 앞에 나서기를 좋아 하고 지기를 싫어하는 차예린이 회장 자리를 뺏기 위해 박세라를 반 친구들과 사이를 갈라놓기 시작한다. 예린이 엄마까지 합세해 아이들에게 피자를 돌리며 환심을 사고, 아이들을 자기 편으로 만들기 위해 쿠폰을 발행해 상품을 주는 사태가 벌어지면서 아이들은 완전히 세라 편에 서게 되는데….

 

저자소개

김선희

저자 : 김선희
저자 김선희는 어려서부터 혼자 상상하는 거 하나는 잘했어요. 주로 하늘을 나는 상상을 했지요. 작가가 되는 것은 하늘을 나는 것과 함께 가장 오래 지녀 온 꿈입니다. 어린 시절은 평범했지만 가장 잘했던 상상 덕분에 지금까지 글을 쓰고 있습니다. 앞으로 할머니가 될 때까지 글을 쓰고 싶은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 2001년 황금도깨비 상을 받은 뒤로, 그동안 지은 책으로는 『소원을 들어주는 선물』『여우비』 『흐린 후 차차 갬』 『눈물맛은 짜다』 『예담이는 열두 살에 1000만 원을 모았어요』 등이 있습니다.

그림 : 정혜경
그린이 정혜경은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섬유예술을 전공했고, 한국일러스트레이션학교를 졸업했습니다. 평범한 주제를 가지고 특별한 이야기를 만들어 내는 것을 좋아합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동네사진관의 비밀』이 있고, 그린 책으로는 『크리스마스 캐럴』『순간을 찍은 사진작가 브레송』 등이 있습니다.

 

목차

작가의 말4
나는 귓속말이 싫어!9
회장 선거 결과는?13
이름 적히는 건 억울해25
나도 학급일을 하고 싶단 말야33
식빵은 내 담당이 아냐47
화장실에 버린 피자 한 조각61
도저히 못 참겠어!77
회장을 탄핵시키다니!91
꼬리가 길면 잡히는 법107
쿠폰을 모아 상품을 받던 날117
귀신에 홀린 기분129
임시 학부모 총회 135
학부모님들은 학교 출입 금지 145
뜻밖의 소식157

추가 정보

김선희

그림

정혜경

대상연령

초등 5-6학년